지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야권에 기회달라…與, 사과·위선부정”
“‘삼중의 콜라보’…정권교체 약속 지키겠다”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4/06 [12:5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5일 “야권에 다시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정권의 폭주를 그대로 두면 대한민국의 미래가 없다”며 이처럼 말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장 후보 야권 단일화 이후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를 앞세운 민주당을 겨냥해 “선거가 급박해지자 여당 대표가 단지 표를 얻기 위해 진정성 없는 사과를 했다”고 힐난했다.

 

또한 “그 와중에 계속 터져나오는 정권 실세들의 위선과 내로남불, 변명으로 일관하는 청와대의 남 탓은 한마디로 목불인견”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저들의 사과, 위선, 부정의 삼중 콜라보는 이 정권이 어떤 사람들인지를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줬다”면서 “이 정권은 앞에선 착한 척 온갖 위선을 다 떨고 뒤에선 사익을 챙기기 위해 온갖 나쁜 짓을 하는 위선의 끝판왕”이라고 성토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을 벼랑 끝으로 밀어넣으려는, 건국 이래 '한 번도 경험 못한' 이 정권을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단죄하고 심판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위선과 무능, 독선적이며 반민주적인 권력에는 반드시 국민의 심판이 따른다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촛불정신을 배신한 정권에게 때 묻지 않고 정의로운 진짜 촛불정신을 보여줘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야권의 변화도 거듭 다짐하며 바뀌겠다고 약속했다.

 

안 대표는 “저도 정치 혁신과 야권 대통합, 정권교체에 이르기까지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하겠다”면서 “야권 대통합의 약속, 정권교체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 명운을 걸고 길을 완성하겠다”고 역설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6 [12:51]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