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거전략은 오직 사과뿐?…사전투표 첫날 李 또 사과
“처절하게 성찰하겠다”…野 비난은 계속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1/04/02 [11:59]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처절하게 성찰하겠다”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오늘부터 이틀 동안 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진행된다”면서 “저희의 부족함을 꾸짖으시더라도 저희의 혁신 노력을 받아주시길 다시 한 번 호소드린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 위원장과 김태년 원내대표는 앞서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이틀 연속으로 부동산 문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

 

하지만 이날 이 위원장이 또다시 대국민 사과에 나서면서 ‘민주당의 선거전략은 대국민 사과냐’라는 지적도 회자되는 지경이다.

 

이 위원장은 “이번 선거는 서울, 부산뿐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를 앞으로 가게할 건지 뒤로 가게 할 건지를 좌우할 것”이라며 “새로 뽑히는 서울, 부산시장 등의 임기는 1년이다. 그 1년은 코로나19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민생 경제 회복에 전력해야 하는 귀중한 기간”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아울러 이날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에 대한 공세도 이어갔다.

 

오 후보가 내곡동 땅 주변 생태탕집에 방문했다는 식당 사장의 증언이 나왔다면서 셀프보상 의혹 관련 거짓말이 드러나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방송 내용을 근거로 제시하고 “오 후보측 해명이 거짓말이었다는 것이 또 한번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직무대행은 “공직 후보자의 거짓말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로 처벌받을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제 그만 약속대로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게 어떨까 싶다”라고 사퇴를 압박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선거 공약이나 미래 비젼의 제시없이 네거티브에만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 역설적으로 선거에서 불리한 상황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2 [11: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