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거리에 나온 실내체육사업자들 “형평성 있는 방역대책 촉구” 기자회견
“벼랑 끝 실내체육 사업 살려달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05 [12:46]
▲ 5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필라테스피트니스사업자연맹 빅주형 대표와 관계자들이 실내체육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부에게 실효성과 형평성 있는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벼랑 끝에 선 실내체육 사업을 살려달라”고 절절히 호소했다.     © nbs 


정부의 핀셋방역에 문제가 있다는 항의가 빗발치는 가운데 이번에는 실내 체육 사업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필라테스·피트니스 사업자 연맹은 5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벼랑 끝에 선 실내체육 사업을 살려달라”고 절절히 호소했다.

 

연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처음 불거졌을 당시 실내체육시설은 자발적인 휴업과 철저한 감염 예방 수칙 준수를 통해 방역에 기여했다”면서 “앞선 집합 금지 조치 때도 휴업이 경제적으로 치명적인 것을 알고 있었음에도 코로나 조기 종식을 위해 정부의 지침에 순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3차 대유행이 시작되고 정부는 우리의 희생을 당연한 것처럼 여기며 또다시 실내체육시설에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면서 “반면 지난 집합 금지에 불응하고 시위에 나선 업종 중 일부는 이번 집합 금지업종에서 제외됐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 5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필라테스피트니스사업자연맹 빅주형 대표와 관계자들이 실내체육시설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과 관련해 정부에게 실효성과 형평성 있는 정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 nbs 

 

연맹은 “정부는 유독 실내체육시설에만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형평성과 실효성을 갖춘 방역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수도권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은 지난달 8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이후 집합 금지 대상으로 분류 돼 한 달가량 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이들의 요구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실내 체육시설은 밀폐된 시설에서 비말(침방울)을 강하게 배출하는 특성이 있어, 학원과 방역적 특성이 동일하다 보기에는 무리”라고 말했다.

 

손 반장은 태권도장 등 학원에 9명 이하 교습을 허용한 이유에 대해 “돌봄 기능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라면서 “대상도 아동·학생으로만 허용했다. 실내 체육시설 집합 금지는 방역적으로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손 반장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앞으로 12일 정도만 인내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실상 실내 체육 사업자들의 요구를 거절한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05 [12:4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