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응천 "이병헌처럼 손모가지 잘린 느낌"
입당 후 청와대 비난 성명에 섭섭함 드러내 "당 원하는 대로 할 것"
 
임동현 기자 기사입력  2016/02/03 [14:49]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에 전격 입당한 조응천 전 청와대 비서관이 인터뷰에서 자신을 영화 <내부자들>의 이병헌에 비유하며 청와대에 대한 섭섭함을 드러냈다.

 

조응천 전 비서관은 3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입당 선언 후 '찌라시 수준의 문건 유출에 연관된 당사자가 정치를 한다고 하니 황당하다'는 청와대 논평에 대해 "영화 <내부자들>을 보면서 이병헌과 저를 오버랩시킨 적이 있다. 그쪽의 대응은 예나 지금이나 같은 패턴인 것 같다. 손모가지 잘린 느낌"이라고 말했다.

 

조 전 비서관의 발언은 청와대가 영화 속 캐릭터처럼 충성하던 사람에게 죄를 씌워 버렸다는 뜻을 내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한 조응천 전 청와대 비서관     © 더불어민주당


그는 더민주행을 결정한 것에 대해 "수권 의지도 없이 헤게모니 다툼만 하는 야당에 대해 실망하고 있었는데 더불어민주당이 새로운 사람을 영입하고 혁신하는 모습이 진정성이 보이고 처절했다"면서 "내가 힘이 된다면 들어와서 보태야겠다고 생각했다. 청와대에 이야기하려고 입당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박지만 회장에 대해 "식당에 가끔 놀러오고 전화도 하고 문자도 한다"고 답했지만 입당 후 연락을 했느냐는 질문에는 "NCND(긍정도 부정도 아니다)"라고만 답했다.

 

조 전 비서관은 안대희 전 대법관이 출마한 서울 마포갑이나 고향인 대구 출마설이 나온 것에 대해서는 "당과 구체적으로 전제로 하고 이야기를 한 것은 전혀 없지만 당에 도움이 된다면 뭐라도 하겠다는 생각으로 왔기 때문에 당이 원한다면 험지라도 가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현 정부 청와대 출신 '진박'들은 고속도로 타고 가는 것이고 저는 가다가 펑크나고 길 잃고 산 헤매다 강에 빠지며 간 것"이라면서 "목표에 누가 도달하느냐는 지금까지 어떤 길을 갔느냐와는 다른 문제"라는 말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2/03 [14:4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