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건 11년만에 또 천안함 재조사?…생존장병 “나라가 미쳤다”
“청와대 앞에서 죽고픈 심정”…국민의힘 “유가족 두 번 죽이나”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1/04/01 [11:26]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가 2010년 발생한 ‘천안함 피격 사건’ 원인과 관련해 재조사에 착수하기로 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정부가 천안함이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침몰했다는 민·군 합동조사 결과를 정면으로 부정하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장인 전준영씨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가 미쳤다. 몸에 휘발유 뿌리고 청와대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라고 울분을 토했다.

 

천안함 함장 출신 최원일 예비역 대령 또한 “대통령 직속 기관이 음모론자 진정을 받아들여 진상조사를 결정했다는데, 위원회를 방문해 대통령이 말한 '정부 입장은 변함이 없다'에 반대되는 결정을 한 이유를 듣고 강력 대처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 후 같은 해 5월, 민·군 합동조사단은 천안함이 북한 어뢰에 의해 침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 또한 지난해 제5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장에서 천안함 피격을 놓고 “북한 소행이라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말한 바 있다.

 

국민의힘은 “용사들의 숭고한 죽음조차 폄훼하는 ‘천안함 전사자 사망원인 재조사’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특히 이번 조사의 진정을 제기한 신상철 씨에 대한 의문이 있다고 국민의힘은 강조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진정을 제기한 신상철씨는 민주당 추천 몫으로 합동조사단에 합류한 이후, 끊임없이 천안함 좌초설과 정부의 조작설을 주장하다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유죄까지 선고받은 인물”이라고 꼬집었다.

 

대선을 불과 1년 앞둔 시점에서 11년이나 지난 사건을 재조사 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하지만 문재인 정권이 대체 어떤 의도로 재조사를 진행하는지 관심이 쏠린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01 [11:2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