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론조사 공표 마지막날에도 오세훈 우위
오세훈 55.8%-박영선 32.0%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3/31 [15:07]

 

4·7 보궐선거를 1주일 앞둔 31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20%포인트(p) 넘게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 여론조사는 여론조사 공표기간 중 마지막 여론조사다.

 

리얼미터가 YTN·TBS 의뢰로 지난 29~30일 서울 성인 1039명을 대상으로 '서울시장 출마 후보 중 누구에게 투표하겠느냐'고 물은 결과, 오 후보를 뽑겠다는 응답이 55.8%, 박 후보를 지지한다는 응답은 32.0%로 나타났다.

 

오·박 후보 외 군소후보 중에서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1.1%, 신지혜 기본소득당 후보 0.4%, 김진아 여성의당 후보 0.4%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후보가 없다’는 5.9%, ‘모름·무응답’은 3.9%로 조사됐다.

 

오세훈-박영선 두 후보간 격차는 23.8%p이며,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p)를 훌쩍 넘어섰다. 또 20대(이하 오세훈·박영선 순, 45.4%-24.4%), 30대(50.2%-34.7%), 50대(54.6%-39.2%), 60세 이상(72.4%-22.7%)에서 모두 오 후보가 앞섰고, 유일하게 40대(48.7%-44.2%)에서만 오차범위 이내였다.

 

지지후보 결정시 고려할 요인으로는 ‘정권심판론과 정권안정론’이라는 응답이 32.4%로 가장 많았으며, ‘정책 및 공약’ 22.5%, ‘도덕성’ 13.1% 순으로 나타났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선거 때까지 계속 지지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계속 지지할 것”이라는 응답이 86.5%에 달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6.7%, 민주당 27.5%였다.

 

이 같은 여론조사 결과는 부동산 여론의 악화로 민심이 들끓는 가운데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가 결정타를 날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평가 지지도는 ‘잘함’이 31.6%, ‘잘못함’이 64.1%였다.

 

여론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31 [15:0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