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훈 “文 독재자 발언 ‘망언’ 아니다”
“내곡동 의혹제기에 가족 힘들어”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3/31 [12:0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는 31일 내곡동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시세보다 낮은 보상을 받았다”면서 “다 해명된 것”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여권의 계속된 의혹제기에 가족들이 만신창이가 됐다는 하소연도 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문재인 대통령을 가리켜 “독재자”라고 표현하는 등 여권을 향해 원색적 비난을 퍼붓기도 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에서 내곡동 의혹과 관련해 “토지보상가는 271만원이다. 당시 국토부 실거래가 시스템을 조회하니 시가 평균은 317만원이다. 평당 40~50만원을 손해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시가보다 1원이라도 더 받았다면 '시장' 영향력이 미쳤다는 오해의 소지가 있지만 시가보다 낮게 보상받았다. 모든 문제는 해명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해명이 바뀌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대응하다 보니 표현이 과하거나 부정확한 표현이 있었다”면서 “존재를 몰랐다고 표현한 게 큰 죄냐”라고 반문했다.

 

오 후보는 “이 문제가 제기되고 나서 처가집은 패닉, 거의 초토화 상태다. 혼란스러워하고 서로 지은 죄도 없이 미안해 한다. 아내가 제 눈치를 보고 저도 제 아내 눈치를 본다. 상처가 될까봐”라면서 “장모는 펄펄 뛰다가 다음날 전화해 걱정을 했다. 온 집안을 힘들게 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공시지가 상승으로 인한 세금부담 해결 방안에 대해서는 “올해 (공시지가를)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종부세 기준을 6억에서 9억으로 상향조정하고 일가구 일주택 ‘재산세 면제’ 등을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부와 협업이 어렵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민주당은) 선거 앞에서 적응이 빠른 정당”이라면서 협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31 [12:01]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