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보궐선거 후보 TV토론 끝나고 더 독한 말의 전쟁
“압도적 토론” vs “토론서 자멸” 평가 엇갈려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3/30 [10:02]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첫 TV토론 맞대결 이후 더 독한 말의 전쟁이 펼쳐지고 있다.

 

박 후보 캠프는 “압도적 토론”이라고 자평하고 오 후보의 내곡동 의혹 때리기에 주력했으며, 오 후보 캠프는 “(박 후보) 스스로 침몰했다”면서 각종 의혹을 일축하고 박 후보의 공약 검증에 주목했다.

 

박 후보 캠프 전략본부장인 김영배 의원은 30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박 후보 토론 점수가) 100점 만점에 90점”이라면서 “후보께서 역시 당당하고 정책적으로 잘 준비된 일꾼이구나 하는 것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후보의 진면목이 드디어 본격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했기 때문에 선거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추어올렸다.

 

박 후보 캠프 대변인인 강선우 의원도 “왜 박 후보가 서울시장이 돼야 하는지를 여실히 보여줬다"며 "준비된 민생시장의 면모를 보여준, 압도적인 토론”이라고 자평했다.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에 대해서는 “예상대로 거짓된 변명을 되풀이하면서 도덕성과 정직성에 있어 치명적 약점이 있음을 스스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 측도 반박하고 나섰다.

 

오 후보 캠프 대변인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라디오를 통해 “박 후보의 토론 진행 방식에 굉장히 놀랐다”면서 “스스로 침몰시켰다, 자멸했다, 아쉽다, 참 급하긴 급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적했다.

 

오 후보의 내곡동 땅 투기 의혹에 대해서도 “의혹이라는 건 근거가 있고 증거가 있게 들이대야 검토를 하는데 솔직히 무슨 얘기인지 모르겠더라”라며 일축했다.

 

이날 두 후보가 설전을 벌인 ‘수직정원’에 대해서 오 후보 캠프의 이준석 뉴미디어본부장은 “이거 진짜 원적외선 바이오 맥반석 오징어 파는 느낌인데 이게 토론에서 나왔다니”라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30 [10:0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