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安, 빨간 넥타이 매고 국힘 의총 깜짝등장
“정권 교체·한국 정치 바꾸겠다”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3/24 [12:54]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민의힘 의원총회를 깜짝 방문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직을 공식으로 수락했다.

 

의원들은 국민의힘 당 색인 붉은 색 계열의 넥타이를 매고 나타난 안 대표를 기립 박수로 환영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저 안철수는 오세훈 후보를 도와 최선을 다할 것을 의원 여러분 앞에서 약속드린다”며 “야권 후보 단일화를 먼저 제안해서 신념을 가지고 추진하고 단일화를 성사시키기 위해선 어떤 불합리한 조건도 받아들이겠다고 (약속)한 제가 지금 할 일은 오세훈 후보의 승리로 야권 전체의 승리를 이끌어내는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지난해 12월20일 출마선언을 하면서 개인 안철수가 아닌 야권 전체가 이기는 선거를 만들겠다고 이미 말씀드린 바 있다”며 “비록 제가 단일후보가 되진 못했지만 깨끗하게 승복하고 제 약속에 대한 진정성 있는 실천으로 야권에 대한 국민 신뢰를 높이고 그 실천이 오세훈 후보의 승리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서울 시민의 선택을 겸허하게 존중하고 받아들이고 야권의 승리를 위해 제가 도움이 되는 어떤 일도 마다않겠다”며 “제게 마음을 열어주고 지원해주신 분들이말로 앞으로 야권의 영역을 과감하게 확장하고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끌어나갈 소중한 자산이자 범야권 대통합 추진의 동력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기간 동안 정부, 여당의 험한 공격을 받아치는 날카로운 창과 방패가 되겠다”며 “오 후보와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고 약속했다.

 

안 대표는 “민주주의를 지키는 전쟁이다. 전쟁이 돼버린 4·7 보궐선거에서 긴장의 끈을 놓지 말자”며 “여러분과 함께 정권 교체를 이루고 한국 정치를 바꾸고 싶다. 고맙다”라고 밝혔다.

 

안 대표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광주 방문 일정으로 의총에 불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4 [12: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