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남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형준 “민주당, 아픈 가족로 졸렬한 인신공격 하나”
“비싼 집 산다는 이유로 비난? 자유민주주의 체제라 할 수 없어”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3/17 [15:36]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는 17일 “민주당과 집권 세력은 저의 아픈 가족사를 들추며 검증의 범위를 넘어선 치졸하고 졸렬한 인신공격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희 부부는 지난 30년간 부산 외에는 집을 갖지 않았고 한동안 무주택으로 있다가 아내 명의로 이 집을 작년에 샀다”며 “여러 가지로 망설였지만 불가피한 사연도 있고 해서 10억원 융자를 끼고 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저와 아내는 평생 열심히 일한 사람들이고 주택 구입 자금은 사업을 해 온 아내가 주로 마련했다”며 “앞으로 평생 살겠다고 생각하고 산 집”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저는 재혼가정이다. 두 자녀를 포함해 네 자녀를 두고 있다. 재혼가정은 잘 아시다시피 마음의 상처를 항상 짊어지고 살고 말 한마디 한마디가 자녀들에게는 비수가 될 때도 많다. 그래서 마음 졸이는 일이 다른 가정보단 많다. 엄연히 친부가 있는 저희 두 자녀는 지금 모두 결혼해 독립된 가정을 꾸렸고 법적으로는 친부의 직계가족”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개인적으로 '엘시티'라는 고가 아파트에 사는 것이 어렵게 사시는 시민들에게 민망한 일임은 틀림없고 좀 더 서민적인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하는 것이 송구스럽기도 하다”며 “하지만 분명히 말씀드릴 것은 이 아파트를 사는 데 어떤 불법이나 비리, 특혜도 없었다는 점”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떤 법적 문제나 비리가 없는데도 비싼 집에 산다는 그 이유 하나만으로 비난을 받는다면 그것은 정상적인 자유민주주의 체제라 할 수 없다”며 “그런 비난을 하려면 강남에 고가 주택을 소유하면서 이 정권 부동산 정책 때문에 가장 큰 혜택을 본 정권 핵심 인사들부터 비난해야 형평에 맞을 것”이라고 민주당을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지금 민주당은 사찰 공세도 안 먹히고 입시비리, 엘시티 특혜 분양도 가짜 뉴스로 드러나니 별별 희한한 거짓과 논리를 동원해 네거티브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어리석은 짓이고 수준 높은 부산시민을 우습게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전 부산 연제구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박 후보를 겨냥해 ’엘시티 특검‘과 4·7 재보선 후보 부동산 전수조사 뜻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7 [15:3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