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北, 뜬금없이 LH사태 조롱해
“누가 주택정책 신뢰하겠는가”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1/03/12 [09:54]

 

북한 대외 선전매체들이 일제히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을 언급했다.

 

한·미 연합훈련과 남측의 대화 제의에 대해서는 일절 대응하지 않으면서 정치권 이슈를 언급한 것이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이날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 각계가 투기 의혹에 대한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국내 언론을 인용하는 방식을 통해 LH사건을 전했다.

 

이 매체는 “주민들의 주거 안정을 도모해야 할 책임을 맡은 기관의 직원이 내부정보를 이용해 투기 행위를 했다면 누가 주택정책을 신뢰하겠냐는 비판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이어 “지난 5일에는 청년진보당이 청와대 앞에서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공직자와 정치인들에 대한 전면 조사 및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며 “이들은 고위공직자나 정치권과의 연계도 낱낱히(낱낱이) 조사해 다시는 사익을 챙기는 일이 없도록 강력하게 처벌하고 투기 부동산을 전부 몰수하고 이익을 환수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또 다른 선전매체인 ‘메아리’도 국내 언론을 인용해 관련 소식을 다뤘다.

 

메아리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과 참여연대의 기자회견(2일) 소식을 거론하며 “기자회견에서 발언자들은 현 당국이 심각한 주택문제 해결을 위해 새 도시개발 지역으로 지정한 경기도 광명시와 시흥시 지구의 토지를 LH의 직원 10명과 가족들이 사들였다고 규탄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두 매체는 모두 특별한 논평을 하지 않고 남측 언론과 동향을 인용하는 형식을 취했다.

 

하지만 이날 보도는 자본주의 사회의 모순을 부각시키며 동시에 자신들 체제의 우월성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북한은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주민을 동원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2 [09: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