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잘라도 안 잘라도 ‘변창흠이 문제?’…與 고민 깊어
일단 사퇴 요구엔 선 그어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21/03/11 [11:00]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사건 수습에 전력투구 중인 여권이 ‘변창흠 딜레마’를 겪고 있다.

 

4·7 재보궐선거가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성난 민심을 달래기 위해서는 주무부처 장관의 책임 있는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주장이 높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LH 감싸기’ 발언의 후폭풍도 점점 커지고 있다.

 

만일 변 장관을 경질할 경우 선거를 앞두고 LH 사태의 모든 책임을 여권이 고스란히 져야 하는 점도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야당의 경질 프레임에 밀려 변 장관이 경질된다면 청와대의 부실 검증 논란과 함께 후임 인선까지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

 

청와대와 여당은 10일 변 장관의 경질 가능성을 부인했따.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원내대표단 오찬 간담회에서도 경질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당 지도부도 ‘변창흠 경질설’ 진화에 여념이 없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대행은 변 장관의 경질설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도 ‘민주당이 변 장관 사퇴 건의를 논의했다’는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면서 “당 지도부는 변 장관 거취 문제에 대해 어떤 논의를 한 바 없다”고 밝혔다.

 

문제는 여론이다. 시중 여론은 LH 사퇴로 분노가 폭발해 변 장관과 여당으로 옮겨가고 있다.

 

일단 변 장관을 경질한 이후 수습을 시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변 장관 말대로 (진상조사에) 부족함이 있다면 스스로의 선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11 [11:0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