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 美 인권결의안 추진에 경고날려
바이든, 연일 인권외교 강조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10:47]

 

북한이 국제사회의 북한 인권 상황 지적을 놓고 ‘내정간섭’, ‘모략책동’이라고 강하게 반발한 가운데 미북 관계가 인권 문제로 갈등을 겪을지 관심이 쏠린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일 홈페이지에 ‘국권침탈을 노리는 인권모략책동’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인간의 권리는 인민대중이 주인으로 된 국가와 사회를 통해서만 보장되고 원만히 실현된다”면서 “서방은 국권 위에 인권이 있다는 논리 밑에 인권에는 국경이 없다느니, 인권에 대한 간섭은 내정간섭이 아니라느니 뭐니 하는 황당한 궤변을 늘어놓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앞에서는 인권옹호, 민주주의의 면사포로 화려한 변신해 세계인민들의 자주의식을 마비시키고 뒤에서는 범죄자, 불량배, 반정부인물들을 규합해 소요를 일으키게 하고는 그것을 명분으로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이 서방의 상투적수법”이라고 꼬집었다.

 

북한이 비록 비판의 대상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최근 3년 만에 유엔 인권이사회에 복귀한 것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북한 외무성은 비판글을 통해 인권 문제를 ‘체제 전복의 의도’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앞서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를 국제 무대에서 지속적으로 제기할 뜻을 시사했으며, 적극적으로 관여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블링컨 국무장관을 비롯한 바이든 행정부 고위직 대다수가 북한 인권에 비판적이었던 오바마 행정부 각료 출신이기 때문이다.

 

북한도 미국의 관여를 ‘내정 간섭’이라 규정짓고 지속적으로 반발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한 인권 문제가 미북 관계의 핵심 의제로 떠오를 경우 비핵화 협상은 교착 상태를 유지할 수밖에 없다. 이에 북한은 인권에 대한 문제 제기를 최대한 우회적으로 비판하고 거리두기를 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02 [10:4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