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연, 총선 직후 ‘부정선거 없어’ 결론내고도 공개X
역풍 우려한 듯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13:17]
▲ 지상욱 여의도연구원장     © nbs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여연)이 지난해 4·15총선 직후 당 안팎에서 제기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취지의 자체 연구 결과를 도출했지만 발표하지 않은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날 공개한 ‘2020년 정당별 정책연구소 연간활동실적’에 따르면 여연은 지난해 4월 10~21일 ‘사전투표 (통계) 조작 의혹 검토’라는 주제의 연구 과제를 했다.

 

여연은 당시 연구 결과에 대해 “사전투표 조작설은 논리적으로 불충분할 뿐 아니라, 실제 실행 가능성이 극히 낮음을 논리적으로 제시했다”고 명시했다.

 

여연은 “총선 사전투표 조작설 논란에 대한 비생산적 논의를 감소시키는 데 기여했다”고 연구 성과를 자평하기도 했다.

 

또한 여연은 같은 달 20~25일에도 ‘사전투표 부정 의혹, 통계 조작 외 의문점들’을 주제로 비슷한 연구 과제를 수행했으며, “결정적인 증거가 없는 상황”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이러한 내용은 국민의힘 전신은 미래통합당 지도부와 관련 상임위원들에게도 ‘현안보고’ 형태로 즉시 전달됐다.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지난해 총선에 대해 ‘부정선거설’을 뚜렷하게 제기하기 않은 것도 여연의 보고서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 여연 관계자는 “지지자들 사이에 부정선거 논란이 워낙 뜨거운 감자였다”면서 “역풍을 우려해 연구 결과를 공식화하기가 난처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과 여연이 이 같은 연구결과를 함구하면서 야권 일부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부정선거 의혹은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의 후신인 국민의힘은 여전히 이러한 연구결과를 공표하지 않고 극보수층 껴안기를 시도 중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24 [13:1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