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 정권은 범죄조직”…미, 북 정보기관 소속 해커 3명 기소
13억 달러 해킹·편취한 혐의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1/02/19 [23:36]


미국 법무부는 17일(현지시각) 13억 달러(약 1조4400억 원) 규모의 현금과 온라인 가상화폐 해킹에 연루된 북한 해커 3명을 기소했다.

 

법무부와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기소된 3명은 모두 북한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 소속이다.

 

이름은 △박진혁 △전창혁 △김일로 확인됐다. 정찰총국은 라자루스 그룹·APT38 등 다양한 명칭으로 알려진 해킹부대를 운용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법무부는 이번 범죄가 북한 당국의 소행이라는 점을 꼬집으며, “(북한) 정권은 국가 자원을 활용해 수억 달러를 훔치는 범죄조직이 됐다”고 맹비난했다.

 

지난해 12월 제출된 공소장을 살펴보면, 기소된 세 사람은 2017년 5월 랜섬웨어 ‘워너 크라이’를 만들어 은행과 가상화폐 거래소를 해킹했다.

 

또 이들은 2018년 3월부터 최소 지난해 9월까지 피해자 컴퓨터에 침입할 수 있는 복수의 악성 가상화폐 어플리케이션(앱)을 만들어 해커들에게 제공한 혐의도 받는다.

 

미 검찰은 북한 해커들이 슬로베니아 기업과 인도네시아 기업으로부터 각각 7500만 달러(약 828억원), 2500만 달러(약 276억원)를 갈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뉴욕의 한 은행에서는 '크립토뉴로 트레이더'라는 앱을 활용해 1180만 달러(약 130억원)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또 미 국무부·국방부뿐만 아니라 미 방산업체들을 포함한 에너지·항공우주 기업들을 대상으로도 악성코드가 포함된 이메일을 보내 정보를 빼돌리려 했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담당 차관보는 “총이 아닌 키보드를 사용해 현금 다발 대신 가상화폐 지갑을 훔치는 북한 공작원들은 세계의 은행 강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은 대북제재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국경봉쇄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이 커지자 사이버 활동에 주력하며 돈을 훔치는 데 집중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19 [23:3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