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서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서 커진 ‘정권 심판론’…10개월 새 33%→48%
20대·정의당 지지층도 ‘정권 심판 선거’라고 규정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2/08 [11:23]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왼쪽), 박영선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8일 서울 마포구 복합문화공간 그늘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 청년창업 및 일자리 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nbs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두 달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 ‘위기 신호’가 커지고 있다.

 

검찰 개혁 갈등과 부동산 정책 실패 등 피로감을 느끼는 중도층을 중심으로 ‘정권 심판’ 정서가 확산되는 상황이다.

 

특히 문재인 정부 지지세가 강했던 20대와 정의당 지지층 또한 이번 선거를 ‘정권 심판 선거’로 규정하는 분위기가 커지고 있다.

 

한국일보·한국리서치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여론조사(4~6일 실시) 결과, 이번 선거를 '서울시의 지역일꾼을 뽑는 선거로 본 응답자는 60.2%, '정부·여당에 대한 중간 평가'로 규정한 답변자는 36.6%였다. 

 

올해 한국일보·한국리서치의 신년 조사(지난해 12월 28~30일 실시·전국 답변자 중 서울시민 기준)에선 중간 평가론(50.8%)과 지역일꾼 선출론(47.6%)이 맞섰는데, 선거를 앞두고 일꾼론으로 기운 것이다. 이는 더불어민주당에 호재다.

 

하지만 서울 민심의 무게추가 1년 사이 정권 심판 쪽으로 기울고 있다.

 

지난해 21대 총선 직전 한국일보·한국리서치 조사(4월 7, 8일 실시)에서 서울 민심음 정권 심판론(33.0%)보다 국정 안정론(57.5%)에 쏠려 있었다. 당시 격차는 24.5%포인트였다.

 

하지만 1년간 추-윤 갈등, 집값·전셋값 상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 위기 등 실책이 쌓일대로 쌓이면서 정권 심판론에 확산하는 여론이 커졌다.

 

중도층에서 문재인 정권 심판 정서가 상당한 것도 민주당에 불리하다. 국민의힘보다 민주당과 정서적 거리가 가까운 정의당 지지층 사이에서도 정권 심판론은 36.7%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2월 4~6일까지 사흘간 조사했다. 100% 무선전화 방식으로 SKT(8,041개)와 KT(4,804개), LGU+(3,216개)에서 제공된 휴대전화 가상(안심)번호를 이용했다. 응답률은 22.0%였다(총 3,640명과 통화해 800명 응답 완료).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21년 1월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권역ㆍ성ㆍ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 기타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2/08 [11:2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