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대통령 지지율 38%… 바닥으로 내려앉아
부정평가 52%…지난주보다 2%p 하락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21/01/29 [11:27]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1%p 상승한 38%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새해 들어 바닥권인 37~38%에서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한국갤럽은 지난 26~28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 물은 결과, 긍정 평가는 38%, 부정평가는 52%였다고 29일 밝혔다.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주 대통령 국정지지율은 37%로 취임한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부정평가는 지난주 54%에서 52%로 2%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은 “지난해 12월부터 큰 변화없이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30%대 후반에서 40% 사이, 부정률은 50%를 웃도는 상태가 지속 중”이라고 전했다.

 

긍정평가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43%),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5%), ‘전반적으로 잘한다’(4%), ‘서민 위한 노력’ ‘복지 확대’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 ‘경제 정책’ ‘개혁·적폐청산·개혁 의지’ ‘국민 입장을 생각한다’(이상 3%) 순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 이유는 ‘부동산 정책’(24%),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3%) ‘코로나19 대처 미흡’(8%), ‘독단적·일방적·편파적’(6%), ‘인사(人事) 문제’ ‘전반적으로 부족하다’(이상 5%), ‘과도한 복지’(3%) 등을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반등하지 못하는 이유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을 제대로 제어하지 못한 데다, 코로나19 대응이 부족하다고 보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6%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9 [11:2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