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인 “與, 무공천 조치 없으면 ‘사과 호소인’”
“전직 시장 및 가해자에게 수사기밀 유출한 의원 출당 조치해야”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1/01/28 [10:49]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더불어민주당이 사과에 대한 진정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는 지금이라도 무공천 선언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오십보백보긴 하지만 최근 성추행 사건이 벌어진 정의당은 즉각 사과문 발표하고 대표 직위 해제 의결 및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무공천을 검토 중”이라면서 이처럼 말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지난 27일 국가인권위원회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사건 등에 관한 직권조사 결과 발표를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민주당은 피해자와 국민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면서 “아울러 전직 시장의 출당, 제명 등 당 차원의 엄중한 문책에 따라야 한다. 특히 가해자에게 수사기밀을 유출한 여당 의원에 대해서도 출당 등 강력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수사기밀 유출’ 의원은 여성단체 관계자로부터 박원순 전 시장의 피소사실을 듣고 이를 서울시에 문의한 남인순 의원을 말한다.

 

남 의원 또한 인권위 직권조사 발표가 나온 후에 정보 유출에 대해 사과한 바 있다. 하지만 의원직 사퇴 요구 등에 대해서는 일절 응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책임 있는 조치가 안 따른다면 민주당 스스로 사과 호소인임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앞서 남인순 의원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피해를 입은 여성이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이 입증되지 않아 ‘피해호소인’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제안했고, 민주당은 일제히 피해 여성을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했다.

 

이후 여론의 역풍을 맞고 민주당은 서둘러 ‘피해자’로 호칭을 변경하는 등 홍역을 치른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8 [10:4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