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백신 접종도 전인데…정총리 “백신 남으면 北에 제공할 수도”
물량 남는다는 전제지만 “시기상조” 비판도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1/01/28 [10:33]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제3의 국가를 언급했지만 사실상 북한에 백신을 지원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되는 발언이다.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을 시작조차 하지 못한 상황에서 이러한 발언은 “시기상조”라는 지적도 나온다.

 

정 총리는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외신기자 정책토론회에서 ‘전 국민이 백신을 맞고 집단면역이 된 후 백신 구입이 어려운 나라 혹은 북한에도 제공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이미 계약된 5600만 분에 더해 추가 2000만분 계약되면, 그리고 모두 문제없이 활용되는걸 생각하면 남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좋은 일”이라고 답변했다.

 

제3국 또는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방안에 대해서는 “열어놓고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정 총리는 “올해 가을쯤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9월까지 70% 국민이 접종할 것으로 보는데 요즘처럼 하루하루 급변할 때는 상황을 미리 예단하기 쉽지 않다”고 경계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북한과 코로나19 관련 대화를 주고 받았는지, 북한의 상황은 어떤지를 묻는 질문에 “한의 코로나 상황을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WHO(세계보건기구)에 보고한 바에 의하면 현재는 확진자가 없는 것으로 돼 있다”라며 “제가 북한에 정통한 사람은 아니지만 북한은 지난해 내내 봉쇄를 철저히 해 코로나가 외부로부터 유입되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의 보고가 사실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걸 의심할만한 아무런 증거는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WHO 보고는 북한의 공식 통계를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한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도 전에 북한 지원을 거론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비판도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8 [10:3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