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피해호소인’ 지칭했던 남인순, 인권위 결정에 사과
“모든 여성들에게 상처 드린 점 사과”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1/01/26 [11:25]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라는 명칭 사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피해자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전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피해자에게 한 성적 언동 일부를 사실로 인정하고 성희롱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남인순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인권위 직권조사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인다. 인권위 권고사항 등이 충실히 이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사건 당시 제가 서울시 젠더특보와의 전화를 통해 '무슨 불미스러운 일이 있는지' 물어본 것이 상당한 혼란을 야기했고, 이는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는 저의 불찰”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이로 인해 피해자와 여성인권운동에 헌신해 오신 단체와 성희롱·성차별에 맞서 싸워온 2030세대를 비롯한 모든 여성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에게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해 정치권이 피해자의 피해를 부정하는 듯한 오해와 불신을 낳게 했다”면서 “저의 짧은 생각으로 피해자가 더 큰 상처를 입게 되었다. 다시 한번 피해자에게 깊이 사과드린다. 피해자의 고통에 공감하고, 특히 2차 가해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피해자의 고통이 치유되고 삶이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평생 여성인권 향상을 위해 살아왔다고 생각했으나 이번 일을 통해 제 스스로가 얼마나 부족한 사람이었는지 다시 돌아보았다”고 반성했다.

 

남 의원은 그러나 피해자 측의 의원직 사퇴요구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으며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앞서 남 의원은 피해자 측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에 대한 지원 요청을 여성단체 관계자에게 하고, 박원순 시장을 고소할 예정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이런 소식이 남 의원에게 전달됐다.

 

남 의원은 당시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박원순 시장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있느냐’고 물었고 박원순 전 시장 피소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 남 의원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침묵을 지키다 “박 전 시장 고소 여부나 구체적인 고소 내용을 알지 못했다”는 입장을 발표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26 [11:2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