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백신 지연’ 참모진 질책에 野 “유체이탈 화법”
文, 참모진에 “몇번을 말했는데” 질책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12/22 [10:58]


국민의힘은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가 주요국에 비해 늦어지는 등 정부의 부실 대응에 대한 비판이 커지는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론을 집중 부각시키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화상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백신에 대한 불안을 야기한 것은 정부의 무책임과 말 바꾸기”라면서 문 대통령의 ‘참모진 질책설’을 거론했다.

 

이날 한 매체는 문 대통령이 전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코로나19 백신 확보 지연 문제를 지적하며 “그간 백신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지시를 몇 번이나 했는데, 여태 진척이 없다가 이런 상황까지 만들었느냐”는 취지로 참모들을 질책했다고 보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를 겨냥해 “확보돼 있다고 하고 저쪽에서 계약하자고 한다고 하다가 이제는 공급에 대한 정확한 답변을 못 하면서 문 대통령이 참모를 질책했다고 한다“며 ”그래서 국민이 불안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백신을 어떻게 확보하겠다는 것인지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세계적으로 백신 확보는 대통령의 일이다. 대통령이 구름 위에 앉아 내가 확보하라고 했는데 너희는 무엇을 했냐는 유체이탈 화법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가장 큰 관심사는 백신이 언제 공급될지인데, 여당 지도부는 야당과 언론이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하지만 적반하장도 이런 적반하장이 없다“고 꼬집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어제 문 대통령은 내년 R&D 예산이 역대 최고라면서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지만 이 정부의 백신 무능에 국민은 마중물이 아니라 구정물을 뒤집어쓰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는 국민의 아픔을 못 보는 것인지, 안 보는 척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는 언행을 계속하고 있다“며 ”백신 확보 외교전에 뛰어들라고 제가 여러 차례 말하고 특위에서도 요구하고, 원내대표도 요구했는데 문 대통령은 그럴 생각이 전혀 없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22 [10:5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