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 대통령, 사과하고 호소하고…결단은 없어
‘K방역’ 믿은 文의 낭패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0/12/14 [11:54]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을 돌파하자 ”모든 방역 역량과 행정력을 집중해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절체절명의 시간“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의료·방역 전문가들 사이에선 정부가 ‘K방역의 성취’만 믿고 코로나19 3차 재확산에 기민하게 대처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높은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도 대통령의 고려사항 중 하나일 뿐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금 확산세를 꺾지 못하면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도 검토해야 하는 중대한 국면”이라며 "3단계는 마지막 수단"이라고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중대본)를 주재했다. 중대본 회의는 보통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하지만, 주말 확진자가 치솟자 12일 문 대통령이 주재하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의 중대본 회의 주재는 지난 2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전세계의 모범’이라 자찬한 'K방역'이 무너질 위기에 처하자, 문 대통령이 다시 전면에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K방역의 성패를 걸고 총력으로 대응해야 할 시점이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이래 최대 위기”라면서 거듭해서 위기임을 강조했다. 12일 페이스북에선 “(코로나19 확산으로) 송구한 마음 금할 수 없다. 불안과 걱정이 클 국민들을 생각하니 면목없는 심정”이라고 사과하기도 했다.

 

그간 문재인 정부는 방역과 경제를 모두 잡겠다는 목표 아래 10월부터 한달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격하하고, ‘소비 쿠폰’을 대량으로 뿌리는 등 경제 살리기에 올인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정책이라고는 했지만, 방역이 무너지면서 확진자 1천명 시대가 도래했다. 또한 병상·의료인력 확충도 늦은 상황이라 중증 환자 관리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 형편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2/14 [11: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