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靑·與 “오보” 즉각 반박…李는 허수아비?
“외연 확장 적임” “변절 프레임 걸린다”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0/11/20 [11:45]

 


문재인 정부의 개각이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둘러싸고 구설이 끊이지 않는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독대해 개각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갈등에 대한 우려를 표하고 추 장관과 특정 장관들의 교체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청와대와 민주당이 ’오보‘라면서 발끈하고 나서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19일 오후 “해당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이 대표가 대통령과 독대해 장관의 교체를 건의했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라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이 같은 부인에도 불구하고 이 대표와 문 대통령이 독대한 사실은 남는다.

 

이 대표는 19일 “(문 대통령과) 독대한 것은 맞다”면서 “최근에 대통령을 뵙고 여러 가지 얘기를 나눈 적이 있다. 여러분이 상상하는 문제(개각)도 포함됐다”고 발언해 독대 사실을 확인했다.

 

다만 이 대표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추 장관의 교체를 건의했냐는 질문에 “누구 누구라는 것은 오보라고 분명히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해임 필요성을 전하지 않았냐‘는 물음에 이 대표는 “그렇다”고 잘라 말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이 대표가 패싱 당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이 대표의 기사를 놓고 청와대가 반박할 순 있어도 민주당까지 나서서 즉각 반박한다는 게 이 대표의 당 장악력이 떨어진다는 방증이라는 분석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20 [11:4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