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반기문 “고위당국자 ‘韓美동맹 부정’ 발언, 前정권이었다면”
“즉각 문책 당했을 것”…“종전선언·군사훈련 중단 신중해야”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0/11/12 [11:14]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정책기조에 대해 “북한 비핵화와 연동되지 않은 종전선언이나 한·미 군사훈련 중단 정책은 미국의 반대에 부딪힐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반 전 총장은 국민의힘이 주최한 글로벌 외교안보포럼 기조연설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해 한·미 간 조율되고 합의된 방식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전시작전권 전환에 대해서는 “자국 국방 운영체계 관점을 앞세우는 미국과 상당한 이견이 있을 수 있다”면서 “미국 입장에서는 왜 (한국의) 정부가 바뀔 때마다 전작권 문제가 바뀌느냐에 대한 불안감, 짜증감이 있다”고 지적했따.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에 대해 반 전 총장은 “유연한 협상가이지만 탁월한 조정 능력을 갖췄다”면서 “열정과 온정을 다 갖춘 분이다. 통합과 공감 능력을 갖춘 격조 높은 지도자”라고 평가했다.

 

반 전 총장은 “상업적 거래에 입각한 동맹관, 북한 김정은과의 관계를 '러브레터'로 희화화하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식으로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동맹의 가치를 존중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전술에 대해서는 “조금 내놓고 더 큰 것을 얻으려는 '살라미 전술'을 쓸 것”이라며 “철저하게 준비해 비핵화의 중재자를 넘어 당사자가 돼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위 정부 당국자들이 한·미 동맹의 정신을 해치는 언행을 자제해야 한다”면서 “과거 정부에서는 당국자들의 이런 발언을 하면 즉각 문책이 따랐다”고 일갈했다.

 

반 전 총장의 지적은 이수혁 주미대사의 국정감사 발언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 대사가 지난달 미 대사관 국가에서 “한국이 70년 전에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70년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12 [11:1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