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 전원회의서 금연법 채택하며 ‘정상국가’ 지향
주민건강 개선으로 정상국가화 의도 내비쳐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0/11/05 [09:59]


북한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처벌 등이 강화된 금연법과 수정된 기업소법을 채택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5일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현장 방문 등 공식석상에서 흡연을 즐겨온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각에도 변화가 찾아올지 관심을 끈다.

 

만수대의사당에서 4일 열린 전원회의에서 담배 생산과 판매, 흡연에 대해 통제를 강화하는 금연법이 새로 채택됐다.

 

금연법은 31개 조문으로 구성됐다. 공공장소나 공공시설 등을 흡연금지장소로 지정하고 흡연질서를 어기면 처벌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문제는 김 위원장의 흡연 행각이다.

 

김 위원장은 현장 방문이나 공식 석상에 등장할 때마다 흡연하는 모습을 보이며 권력을 과시했다.

 

지난 7월 20일 평양종합병원 건설 현장 현지지도 당시 담배를 피운 김 위원장은, 건강이상설이 확산되던 시기에도 모습을 드러내며 흡연을 했다.

 

북한이 정상국가를 지향한다면 국가 지도자도 예외없이 법을 따라야 한다.

 

따라서 김 위원장도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때나 현장 지도 등을 할 때 흡연하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

 

하지만 북한은 1인 독재 체제이기 때문에 정상국가 원칙이 적용될 수 있을지 의문부호가 붙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1/05 [09: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