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형철 “조국 민정수석이 유재수 감찰 중단 지시했다”
“靑 내부 ‘유재수 구명운동’ 강력해”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0/10/23 [14:08]
▲ 지난해 5월 2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한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과 조국 전 민정수석  © nbs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때 부하직원인 박형철 당시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에게 ‘유재수 금융위원회 정책국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유 국장은 금융위를 떠나 부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옮겼지만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부시장직을 잃고 나락으로 떨어졌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가 조 전 장관에 불리한 결정적 증언을 내놓음에 따라 직권남용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비서관은 2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 및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한 것은 조 전 장관의 지시였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유 전 부시장은 2017년 당시 뇌물수수 등 비위 혐의가 드러나 청와대 민정수석 산하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그러나 석연찮은 경위로 감찰이 중단됐고 유 전 부시장은 형사처벌 대신 금융위에 사표를 내는 것으로 유야무야 됐다.

 

이에 대해 유 전 부시장과 친노(무현)·친문(재인) 진영 간의 각별한 인연으로 인해 특혜를 받았다는 말이 돌았다.

 

박 전 비서관은 감찰 중단 지시가 없었을 경우 감사원 이첩이나 금융위 이첩 등 후속조치가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감찰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조금만 더 기다려보라”고 말했고, 이후 조 전 장관이 자신을 불러 ‘유 전 부시장이 사표를 내는 선에서 정리하기로 했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감찰을 중단시켰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3 [14:0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