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승민 “MB·朴 경제 망쳤다더니, 文은 경제 포기?”
소비쿠폰 지급 언급에 “달나라 대통령인가”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07:59]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며 소비쿠폰 지급을 시사하자 “경제는 포기한 달나라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지난 19일 페이스북에 ‘대통령은 경제 위기의 심각성을 알기는 아는가’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처럼 말했다.

 

그는 “취임 전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해 입만 열면 ‘경제를 망쳤다’고 맹비난했던 문 대통령”이라며 “취임 후 지난 3년반 동안 우리 경제에 대해 갖고 있는 인식을 보면 ‘경제를 포기한 대통령’임이 분명하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정작 대통령이 된 후 성적을 보면 혁신성장은 말뿐이었고, 소득주도성장이란 미신을 신봉하느라 우리 경제는 성장 동력을 잃었다”며 “역사상 최악의 고용 참사와 양극화, 그리고 정부·기업·가계 모두 최악의 부채에 시달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부동산 대책은 집값, 전월세, 세금만 올려놓아 중산층 서민들의 고통은 이루 말할 수가 없는 상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전 의원은 “올해 들어서 코로나 사태가 발생하니 대통령은 경제정책의 모든 실패를 코로나로 덮으려 한다. 코로나19 때문에 경제가 나빠졌다고 국민을 속이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경제의 참담한 현실에 관심도 없고, 아는 것도 없고, 가끔 국민들 속만 뒤집어놓는 대통령”이라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한 규제개혁, 노동개혁, 교육개혁은 시도조차 해보지 않았고, 젊은이들에게 빚만 잔뜩 떠안기는 악성 포퓰리즘 정책 뿐이다. 재정중독 정책으로 코로나19 이후 경제의 도약을 준비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려면 대통령과 정부가 지금이라도 코로나 이후를 대비하는 완전히 새로운 경제정책으로 가야 한다. 진영을 넘어 경제위기 극복의 지혜를 널리 구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20 [07: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