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배지 24인 정면으로 겨냥한 검찰의 칼
국민의힘 10명·민주 7명 기소돼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0/10/16 [11:54]


4·15 총선 선거법 위반의 공소시효 만료일인 15일까지 검찰이 현역 의원 24명을 기소했다.

 

재판에서 징역이나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확정받게 되면 의원들은 ‘금배지’를 떼야 한다. 의석에 비해 기소율이 높은 야당은 “검찰의 편파적 수사”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검찰은 15일까지 24명의 현역 의원을 선거법 위반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정당별로 보면 국민의힘 10명, 더불어민주당 7명, 정의당 1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5명 등이 기소됐다.

 

전체 의원(103명)의 10분의 1 가량이 기소된 국민의힘은 “편파적 기소”라고 반발했다. 국민의힘에선 구자근 김병욱 김선교 박성민 배준영 이채익 조수진 조해진 최춘식 홍석준 의원 등이 기소됐다.

 

기소된 의원 중 4명이 의원직 상실형을 받으면 개헌저지선인 100석이 무너진다. 이에 국민의힘은 신경질적인 기색을 보이고 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으로 “검찰이 야당 의원을 무더기 기소해 제1야당을 겁박하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지난 총선에서 180석을 차지한 뒤 탈당과 제명이 더해져 6석이 줄어든 민주당도 편치 않은 분위기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그동안 수사기관이 조사해온 규모에 비하면 그렇게 많은 기소자는 생기지 않은 상황”이라면서도 “철저한 재판 과정을 통해 나름대로 진실이 가려지기를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민주당에서는 송재호 윤준병 이규민 이소영 이원택 진성준 정정순 의원 등이 기소됐다.

 

검찰수사의 칼끝이 어디로 향하느냐에 따라 여야가 울고 웃을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6 [11:5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