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 정정순 결국 버티기 성공했다…체포동의안 처리 안될듯
”방탄국회 안 한다“더니 결국 모르쇠로 일관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10/15 [12:18]


4·15 총선 회계부정으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이 15일 결국 처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당은 ”방탄국회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결국 ’제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공소시효 마지막 날인 이날까지 국정감사를 이유로 검찰에 자진 출석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 결국 국정감사를 핑계로 검찰 조사를 회피했다는 비난에 직면하게 됐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공소시효 만료인데, 오늘이라도 검찰 조사를 받을 계획이 있나’는 질문에 ”국정감사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검찰 조사를) 받지 않으려는 것이 아니라 지난 6~8월 충분한 시간이 있었는데 9월 정기 국회에서 7, 10, 13일에 (출석요구를 검찰이) 몰아서 했다. 그래서 회기 중이라는 사유(서)를 냈다”면서 “지난달 26일에 출석하겠다고 하니 검찰 쪽에서 수사상 안 된다고 해 사실상 출석을 못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마치 제가 불응한 것으로 비춰지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면서 “국정감사는 헌법에서 정한 국회의 중요한 일정이고, 체포영장은 절차가 진행 중이니 이에 따라 잘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지도부가 정 의원에게 ‘검찰에 조속히 자진 출석’을 요구한 것에 대해 “물론 신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국정감사를 열심히 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캠프 관계자 일부가 기소된 것에 대해 “그분들이 나름대로 열심히 하다가 그렇게 돼서 안타깝다”면서 “공소 사실을 정확히 모른다”고 말을 아꼈다.

 

정 의원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회계부정 의혹이 불거져 청주지검이 정 의원에 출석을 요구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응하지 않았고, 지난달 28일 체포영장이 청구됐다.

 

체포동의안은 지난 5일 국회에 제출됐으나 민주당은 표결하지 않았고 체포동의안은 폐기 수순을 밟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5 [12:1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