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라임·옵티머스는 ‘권력형 게이트’”…“특검 수사 해야”
“靑 강기정 전 수석에 5천만원 전달 진술, 조사 누락”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10/12 [09:59]


국민의힘이 12일 대규모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를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특별검사 도입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최근 라임·옵티머스 금융사고는 현재 우리나라의 금융 질서를 매우 교란하는 권력형 비리게이트라는 의혹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여권 인사들이 투자자 호주머니를 털기 위해 권력을 동원했다”면서 “어떻게 그렇게 치밀하게 팀플레이를 펼친 것인지 상상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피해액만 해도 2조1000억으로 추정된다”면서 “전남 구례군 수해 복구 예산의 6배에 육박하는 엄청난 규모”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비상대책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김 위원장은 “국민이 의심하는 상황을 해명하기 위해서라도 문 대통령이 직접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지휘권을 제대로 발동해서 명확하게 밝히라고 명령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윤 검찰총장을 임명할 때는 살아있는 권력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했는데, 지금은 수사지휘가 윤 검찰총장이 아니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가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특별검사 제도를 도입해 진상 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검찰은 이미 수 개월 간 사건을 뭉개왔고 (라임 사건 연루자가) 청와대 강기정 전 정무수석에게 5000만 원을 전달하려 했다는 진술을 조서에서 누락했다”면서 “특검이나 특별수사단을 통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엄중하게 수사하지 않으면 국민들의 수사 결과를 전혀 믿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2 [09: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