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종인 “한미간 조율없이 북한에 종전선언 애걸하나”
“대한민국 종말 불러올 수 있는 반헌법적 행태”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10/12 [10:17]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비대위 회의를 통해 “대통령이 지속해서 주장하는 종전선언은 종전이 아닌 대한민국의 종말을 불러올 수 있는 행위로서 국가 안보와 국민 안위를 저버리는 반헌법적 행태”라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한미간에 별다른 의견 조율도 없이 일방적으로 북한에 대해 종전선언만 하자고 애걸하는 모습이고 북한은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항상 대한민국은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며 “그럼에도 문 대통령은 뭐가 그렇게 아쉬워서 계속해서 북한의 눈치만 보고 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앞서 진행된 북한 열병식을 거론한 김 위원장은 “고도화된 대륙간 탄도미사일 뿐 아니라 대한민국을 직접 위협하는 방사포도 드러냈다”면서 “이건 명백한 군사합의 위반이자 안보위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달라진 게 아니라 더욱 위험이 커진 것”이라고 성토하기도 했다.

 

통일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열병식 연설에서 대남 유화 메시지를 밝히자 “남북관계 발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북한이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방사포를 공개했지만 이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미 국무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대해 즉답을 피하면서도 불쾌감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미 국무부는 지난 8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에 대해 VOA(미국의소리)가 질의하자 “미국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의 모든 약속에 대한 균형 잡힌 합의에 도달하기 위해 유연한 접근을 할 의향”이라고만 언급했다.

 

종전선언을 밀어붙이는 문 대통령의 의중에 대해서는 가타부타 언급하지 않았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12 [10:1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