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文대통령, 국민이 먼저냐 북한이 먼저냐”
“북한 만행, 반드시 책임 물어야”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0/10/05 [10:38]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nbs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5일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우리 국민을 잔혹하게 총살하고 불태운 북한의 만행에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서 “바로 그날이 대한민국이 나라다운 나라가 되고, 문재인 대통령이 비로소 대통령다운 대통령이 되는 날일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먼저냐, 북한이 먼저냐 국민은 지금 대통령에게 묻고 있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안 대표는 “국가가 어려운 국민의 삶을 우선하지 않고 인기영합주의로 돈을 뿌려대는 나라, 고위공직자가 국민의 건강한 가치와 상식을 짓밟는 나라, 국민이 집중사격으로 총 맞고 불태워져 시신이 바다 속 어디에 있는지도 모르는데 친서 한 장에 감읍해서 침묵하는 나라가 과연 제정신이 박힌 나라겠느냐”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지금 대한민국 정부와 문 대통령의 모습은 어떻나. 우리 국민이 총살되고 불태워졌는데도 ‘설마 그럴 줄 몰랐다’는 변명만 늘어놓았다. 정권의 홍위병들은 ‘전임 정부였으면 구할 수 있었겠냐’며 발뺌하기에 바쁘다”며 “우리 국민을 살려내라는 국민들의 정당한 요구를 정치공세와 선동으로 매도하기에 여념이 없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지금도 우리 국민 여섯 명이 북한에 억류되어 있다. 이중 한 분은 억류된 지 6년이 넘었고, 두 분도 5년이 넘었다. 우리 정부는 실질적인 송환 노력을 한 적이 없다”며 “이분들뿐만이 아니다. 아직도 500여 명의 생존 국군포로, 516명의 전후 납북 국민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왜 당당하게 북한에게 송환 요청을 못하고 국제사회에 호소하지 못하느냐”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 권력자들에게 묻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진 마음의 빚의 백분의 일만큼이라도 납북자와 국군포로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생각한 적 있느냐”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구하기를 위해 쏟은 정성의 만분의 일이라도 우리 국민을 구출하고 데려오는데 썼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우리 국민을 구출할 능력도, 계획도, 의지도 없는 대통령과 정부라면 존재할 이유가 없다”고 힐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10/05 [10:3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