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 “정신나간 與 떨거지들…당신들이 최순실”
맹비난 퍼부어 “명백한 직무유기”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09/28 [11:1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북한 군의 해수부 공무원 사살 사건의 책임론이 불거진 여권을 싸잡아서 비난하고 “북한을 감싸고 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다”라고 성토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권의 호위무사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박근혜라면 그럼 최순실은 어디 있냐고, 문재인 정권은 클래스가 다르다고 주장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북한군에 총살당하고 불태워지는 천인공노할 사건에 대처하는 대통령과 정부 여당을 보면서 그러한 국민의 기대는 산산이 부서지고 말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에 노력하겠다'는 대통령 선서 내용을 헌신짝처럼 저버렸다.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복기해보면 대통령도, 대한민국 국가안보와 안전시스템도 모두 고장 나 있음이 드러났다"며 "세월호 참사 때 드러났던 국가의 무기력하고 무능력한 모습이 이번에 그대로 재현됐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예를 들면 “돌아가신 분이 타고 있던 배의 CCTV는 고장 나 있었고, 해경 수색 헬기는 고장나 뜰 수 없었다”면서 “우리 국민이 총살당하고 불태워질 때까지 무사 귀환을 위한 그 어떠한 요구나 최소한의 군사적 시위도 없었다. 고장 난 대한민국 군대의 모습”이라고 성토했다.

 

안 대표는 청와대에 대한 공격을 강화했다.

 

그는 “가장 심각하게 고장난 곳은 바로 청와대”라면서 “심야에 관계 장관회의를 열 정도로 다급한 상황인데도, 대통령에 대한 보고는 아침 8시 넘어서까지 미뤄졌고, 사실이 보고된 직후에 열린 장군 진급식 행사에서 대통령은 이 문제에 대한 언급조차 없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이번 사건의 전모를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자와 관련자를 엄히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북한에 당당하게 공동 조사를 요구하고 북한이 협조하지 않으면 UN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하자고 문 대통령에게 제안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28 [11:1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