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무부 유엔 활동 보고서 “대북제재 이행 독려”
“北 인권 문제 계속 관여했다”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0/09/24 [09:29]


미국 국무부는 지난해 유엔 내 활동 내용을 소개하고 북한 문제와 관련해 안보리 제재 이행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유엔과 계속 관여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미국은 지난해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독려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다.

 

미 국무부는 ‘유엔 참여법(1945년)’ 4조에 따라 최근 의회에 제출한 ‘2019년 유엔 활동과 미국의 참여’ 보고서에서 이러한 내용을 소개했다.

 

보고서는 대북 제재 관련 내용을 ‘안전보장이사회’ 활동에서 언급했다.

 

관련 제재에 대한 북한 노동자 고용 금지, 석탄과 석유 제품 등 방대한 물품의 공급·판매·이전에 대한 엄격한 제한, 금지 품목 의혹과 관련해 자국 영해 내 선박을 나포·조사할 수 있는 권한 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은 2019년 북한 해외 노동자들이 북한에 제공하는 중대한 수익을 고려해 관련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회원국들에 대한 압박을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미국은 지난해 6월 프랑스, 영국 등과 함께 유엔 회원국들에 서한을 보내 북한 해외 노동자의 본국 송환 등 대북 제재 이행을 촉구했다.

 

또 중국과 러시아가 안보리 회의 등에서 대북 제재 완화를 주장하고 나섰을 때 미 국무부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중국과 러시아에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만장일치로 채택한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2017년 채택된 안보리 결의 2397호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자금원을 차단하기 위해 회원국들이 자국 내 북한 노동자를 2019년 12월 22일까지 북한으로 돌려보내도록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9/24 [09:2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