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해찬 지적하자 꼬리내린 이재명 “서울시장 무공천 주장한 적 없어”
당과 정면충돌하는 모양새 피해…민주당서 유일 무공천 주장
 
이무형 기자 기사입력  2020/07/22 [11:57]


이재명 경기지사가 내년 재보궐 선거에서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앞서 “장사꾼도 그렇게 안 한다”며 기업인들을 폄하하면서까지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안팎에서 역풍을 맞자 자신의 주장을 황급히 철회했다.

 

이 지사와 대권 경쟁을 벌이고 있는 이낙연 의원은 연말께 후보가 결정될 것인데 미리 공천 여부를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취지의 말을 한 바 있다.

 

이 지사는 22일 페이스북에 “저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 없다”면서 “민주당의 공천 여부를 놓고 많은 논란과 제 입장에 대한 오보들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사가 사실상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당이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맞다는 취지로 주장했다는 언론 보도가 불거졌다.

 

이후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의 발언이 부적절하다는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 지사는 “서울시장 유고를 계기로 ‘중대잘못으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민주당 당규를 이유로 국민과 언론의 공천에 관심과 논의가 컸다”며 “저 역시 이에 대한 의견이 없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민주당 당규는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이던 시절 김상곤 혁신위원회가 만든 것이다.

 

이 지사는 그는 "지킬 수 없는 약속은 하지 않았고, 약속은 반드시 지키려고 노력했다"며 "95% 공약이행률 역시 지킬 수 있는 약속만 하고 한 약속은 지킬 수 있는 한 온 힘을 다해 지켰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서울시장의 무공천 논의는 당연히 서울시장의 ‘중대한 잘못’을 전제하는 것이고 잘못이 없다면 책임질 이유도 없다”며 “모든 논의는 ‘사실이라면’을 전제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의 이 같은 입장 발표는 이 대표를 포함해 당 안팎에서 무공천을 놓고 반발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했다가 여론의 역풍을 맞고 후퇴하는 모습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22 [11:5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