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결국 직접 사과한 이해찬…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 불러
상황 엄중하다 판단하면서도 확정되지 않았다는 의미 강조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09:59]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15일 “당 대표로서 너무 참담하고 국민께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단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고하게 지켜왔다“면서 ”이 사안도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규명을 하는 게 당연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당으로서는 아시다시피 고인의 부재로 인해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는 점을 이해해주길 바란다”면서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이날 직접 사과한 것은 실종된 박 전 시장이 발견된지 5일만이자, 5일장(葬)이 끝난지 이틀만이다. 앞서 이 대표는 당 대변인을 통해 짤막한 대리 사과를 한 바 있다.

 

완고한 태도를 바꾼 것은 여론의 반향 때문으로 보인다. 박 전 시장의 장례식을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른다고 공표하자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50만명이 넘는 인원이 이를 반대한다고 서명했다.

 

또한 여성계를 중심으로 한 반발이 이어지자 민주당은 결국 사과를 택했다. 다만 끝까지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를 강조하며 ‘아직 혐의가 확정되지 않았다’는 뉘앙스를 강하게 풍겼다. 형법상 ‘피해자’라는 단어가 있음에도 굳이 ‘피해 호소인’이라는 단어를 고른 것은 당에 가해질 충격을 완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15 [09: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