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 박원순 피소 알았나” 통합, 기밀유출 의혹 공세
행안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 오후 서울지방경찰청 방문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07/15 [10:12]

 

미래통합당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고소 사실 유출 의혹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요구했다.

 

박 전 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앞서 경찰이 고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밝혔으니 문 대통령에게 보고가 전달됐는지, 이후 어떤 지시를 했는지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김기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이 보고받았다면 대통령이 모를 리 없고, 대통령께 보고되지 않았다면 직무유기”라며 청와대를 압박하고 나섰다.

 

통합당은 고소 사실이 청와대를 거쳐 박 시장에게 전달되었다면 성추문 의혹에 버금가는 큰 문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수사기밀을 유출해서라도 정권 차원에서 박 시장의 성추문 혐의를 덮으려고 시도했던 것으로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13일 청와대는 “8일 저녁 경찰로부터 박 시장이 고소를 당했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이를 박 시장 측에 통보한 적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통합당은 사건 수사를 경찰과 검찰 등 통상 수사라인에 맡길 수 없다며 특임검사·특별수사본부가 사건을 담당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경찰은 이미 수사 기밀 유출 의혹의 한 당사자로 지목되고 있으며, 검찰 또한 청와대의 압력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보는 것이다.

 

상황에 따라서는 특검 도입과 국회 국정조사 실시도 필요하다며 공세를 폈다.

 

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여권에서 이번 사건 고소인을 ‘피해호소여성’이라고 지칭하는 것 또한 혐의사실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도적으로 강조해 2차 가해를 조장하는 일이라고 꼬집기도 했따.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15 [10:12]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