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죽음 미화, 도 넘었다”…통합당, 강경대응
‘2차 가해 중단 촉구’ 48명 성명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07/13 [07:27]


미래통합당은 12일 여당이 박원순 시장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에 앞장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통합당은 박 시장 사망 직후 애도를 표하며 주호영 원내대표가 나서 ‘언행 자제령’까지 내렸지만 주말 강경 기류로 변화했다.

 

당내에선 미투 의혹을 덮고 가려는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의 태도에 민심이 싸늘해지고 있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박 시장에 대한 대대적인 서울특별시장(葬)은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의 발언을 놓고 “모두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서 나온 현상으로, 피해자를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조문하며 미투 의혹에 대해 당 차원에서 대응할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라며 버럭 화를 냈다.

 

이 대표는 분을 참지 못한 듯 “XX자식 같으니”라는 막말까지 퍼붓기도 했다. 결국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질문을 한 기자의 소속 언론사에 전화해 “송구하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이 대표 본인은 끝내 사과하지 않았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성추행 고소 건을 두고 ‘전혀 다른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고 말한 허윤정 대변인에 대해 “사망 원인을 조작하려는 시도”라면서 “천벌 받을 짓”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서울시 전역에 내걸린 민주당 명의 ‘추모 현수막’에 대해 “도대체 무엇을 기억하겠다는 건가. 박 시장의 죽음에 대한 민주당의 미화도 도를 넘고 있다”고 탄식했다.

 

민주당은 박 시장의 과오를 덮기 위해 박 시장 추모 분위기 드라이브를 걸고 있으며 통합당은 이에 대해 반발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한다

 

먼저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안타까운 선택에 애도를 표하며유가족들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박 시장의 극단적 선택에 대한 충격과 동시에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는 박 시장의 성추행 관련 고소장이 접수됐고 피해자는 전직 비서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의 충격으로 인해 그 책임을 성추행 의혹 피해 당사자에게 돌리고 있다피해 호소 여성에 대한 2차 가해와 신상털기가 심각한 지경에 이르고 있다도를 넘은 2차 가해는 어렵사리 용기를 내서 고소를 한 피해자를 더 큰 충격에 빠뜨릴 것이 분명하다.

 

고인을 애도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고또한 이에 대한 예의는 갖추어야 한다그러나, 3선 서울시장이라는 큰 산 앞에서 두려움으로 인해 수년 동안 용기를 내지 못했을 피해자는 이제 누가 보호해야 하는가.

 

이번 성추행 의혹’ 고소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되어경찰에서는 더 이상 사건 조사를 하기도 어렵게 되었다.

 

고소인은 그가 겪은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용기를 냈지만그 책임 조차도 고스란히 떠안게 되는 더 큰 고통을 겪게 된 것이다.

우리는 권력을 가진 자의 성범죄 사건에서가해자보다는 피해자가 더 큰 고통과 사회적 비난을 감내해야 하는 상황을 여러 번 겪어왔고 지켜봤다.

 

정당한 법적 절차를 통해 자신을 지키고보호받고자 용기를 낸 약자에게 더 이상 또 다른 상처를 주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는 더 이상 사건의 진위를 조사할 수 없는 상황에서한 사람에게 너무나 큰 짐을 지우는 일임을 깊이 인식해야 한다또한 이런 일이 되풀이된다면 앞으로 권력형 성범죄 사건에서 아무도 입을 열지 않을 것이다.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를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우리 미래통합당은 앞으로도 2차 가해가 이어지는지 주시할 것이고피해자의 용기와 진실이 묻히지 않도록 함께 할 것이다.

 

힘이 진실이 되는 사회가 아닌 진실이 힘이 되는 사회를 만들어 가겠다.

 

2020. 7. 12.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김기현박덕흠이채익박대출하태경유의동이달곤김석기이철규

추경호성일종이만희김정재김성원강대식권명호김미애김병욱

김승수김영식김용판김   웅김은혜박대수박성민박수영배현진

백종헌서범수신원식안병길양금희유경준유상범윤두현윤주경

윤희숙이   영이종성전주혜정경희조명희조태용최승재하영제

한무경허은아황보승희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13 [07:2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