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미향 국조‘ 반나절만에 접은 통합당 ”너무 나가“
”까도까도 의혹이 많이 나오니 의지“ 결국 접어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05/19 [11:57]


미래통합당이 19일 연일 잇단 비위 의혹이 제기되는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국정조사 추진 방침을 세웠지만 반나절도 안 돼 이를 철회키로 했다.

 

통합당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 추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너무 많이 나간 것“이라면서 ”수석부대표가 말씀한 의도 자체는 국민적 분노가 대단한 사건이고 까도까도 의혹이 많이 나오니 그 부분에 대해 제1야당의 입장은 국정조사 추진해야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 추진에 대한 당내 의견 수렴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도 “(당론은) 없다”고 못박았다.

 

향후 당 차원에서 진상 규명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도 “너무 많이 나간 말씀”이라며 선을 그었다.

 

배 원내대변인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의혹을 가지고 있는만큼 저희도 관심을 똑같이 기울이고 있다”는 원론적인 멘트를 내놓기도 했다.

 

정치권에서는 통합당이 여대야소 정국임에도 불구하고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하기 위한 수단으로 윤미향 국정조사 카드를 거론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국정조사는 여야 합의 없이 추진되기 어렵기 때문에 통합당으로서는 “추진한다”는 방침을 밝힌 뒤 이를 적극 실행하지는 않은 것이다.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꼬리를 물고 이어지는 가운데 통합당은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공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통합당 내부 질서도 정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다른 당 사정까지 신경쓸 여유가 있느냐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도 사실이다.

 

통합당 내부에서는 윤 당선인 의혹에 대해 “여론의 추이를 지켜본 뒤 결정하자”는 신중론이 지배적인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5/19 [11:5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