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文대통령 첫 비상경제회의 개최 “50조원 금융조치”
“필요시 규모 더 늘린다”…김병준 ‘경제 워룸’ 설치 제안 받았나
 
김정준 기자 기사입력  2020/03/19 [12:35]


문재인 대통령이 전례 없는 50조원의 금융지원을 결정했다. 비상 경제 상황을 타개하고 자영업자의 줄도산을 막고자 하는 취지에서 나온 것이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기 앞서 모두발언에서 “서민경제의 근간이 되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도산 위험을 막고 금융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첫 번째 조치를 결정한다”며 “50조원 규모의 특단의 비상금융조치”라고 말했다.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으로서 규모 및 내용에서 단일건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이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하도록 정부와 한국은행은 물론 전 금융권이 동참했고, 모든 가용 수단을 총망라했다”면서 “상황 전개에 따라 필요하다면 규모도 더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출 만기를 연장하고 이자납부 유예 조치 등도 발표했다.

 

특히 “대출 원금 만기 연장을 모든 금융권으로 확대 시행한다”면서 “사상 처음으로 저축은행 보험사, 신협, 새마을금고, 카드사 등 제2금융권 전체가 만기 연장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금융권에서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대한 대출금 이자 납부를 유예한다”는 조치도 발표했다. 코로나 19로 대출이 급격히 감소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 부담을 경감하는 조치이다.

 

문 대통령은 “영세 소상공인에 대한 전액 보증 프로그램을 신설한다”면서 “총 3조원 재원으로 연 매출 1억원 이하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5000만원까지 대출금 전액에 대한 보증을 제공함으로써 신속하고 간편하게 낮은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조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파격적인 금융지원안을 들고 나온 것은 경제가 돌이킬 수 없는 방향으로 빠져들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 불황을 넘어 경제 위기가 닥치면 사회 하부구조부터 무너질 수 있다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세종을 출마)의 ‘경제 워룸’ 설치 제안을 받아들인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19 [12:3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