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권견제론 급부상…중도·무당층 화났나
정권견제론 한 달 새 8%P 급상승
 
이숙연 기자 기사입력  2020/02/17 [09:47]
▲ 與 이겨야 vs '野 이겨야 (2020년 2월 둘째주)  ©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l


역대 총선에서는 정권 안정론과 정권 심판론이 맞붙었다. 이런 움직임이 오는 4·15 총선에서는 어떤 식으로 나타날까?

 

14일 한국갤럽 발표를 보면 ‘현 정부 견제를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45%이며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43%)보다 2%포인트 높았다.

 

불과 한 달 전 조사에서 안정론(49%)이 견제론(37%)보다 12%포인트 높게 나타났었다.(자세한 여론조사 개요 및 결과는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정당지지도는 일정수준으로 유지됐다. 달라진 것은 이념적으로 중도, 정당 성향으로 무당층을 자처하는 세력이다.

 

중도에서 안정론과 견제론이 지난달 52% 대 37%였으나, 이번 달 39% 대 50%로 뒤집혔다.

 

4·15 총선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중도층은 견제론에 더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이는 민주당이 자초한 측면이 높다. 민주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이어지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과정에서 어마어마한 사회적 비용을 치르게 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대북 외교가 사실상 무용지물로 돌아가며 이에 대한 피로감도 높은 상황이다.

 

반일 감정 자극과 불매 운동으로 이어지는 고립 자처 외교도 중도층에 어필하지 못했다.

 

최근에는 민주당이 임미리 고려대 교수의 <경향신문> 칼럼을 놓고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신문과 임 교수를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오만한 민주당의 태도가 총선에 결정적 역할을 미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7 [09:4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