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석열 측근 쳐낸 추미애…‘살아있는 권력 수사 멈추라’ 메시지
황교안 “사화에 가까운 숙청” 반발…이인영 “균형 잡은 인사”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20/01/09 [04:06]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핵심인사 등 살아있는 권력을 향해 칼날을 휘두른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들이 전격 좌천됐다.

 

지난 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찰 인사를 통해 윤 총장의 측근으로 불리는 한동훈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박찬호 대검 공공수사부장을 각각 부산고검 차장과 제주지검장으로 발령냈다.

 

한 부장과 박 부장은 현 정부 출범 후 각각 서울중앙지검 2, 3차장을 맡아 현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를 총괄해왔다. 

 

이때문에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의 수족을 자른 것”이라며 분개해하는 목소리가 가득하다.

 

이에 반해 노무현 정부 당시 민정수석비서관이던 문재인 대통령 밑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지낸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사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지낸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의 핵심 메시지는 ‘살아있는 권력을 향한 수사를 멈추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추장관이 윤 총장의 핵심 측근들을 모조리 쳐내고 문 대통령과 가까운 인사들을 전진배치 하면서 정권의 입맛에 맞는 검찰인사들로만 채웠다는 것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문재인 정권 비리 수사 검사들에 대한 보복 인사”라면서 “수사하는 검사들에 대한 탄압으로 사화에 가까운 숙청”이라고 맹비난 했다.

 

황 대표는 “친문 유일체제 완성을 위한 검찰 무력화로 문 정권의 무도한 권한남용을 절대 잊지 않고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다짐하기도 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특정 인맥에 치중됐던 것을 균형 잡은 인사로 평가한다”면서 검찰 인사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1/09 [04:0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