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기습 필리버스터’로 본회의 봉쇄, 허 찔린 與
‘패스트트랙 혈전’ 불 붙는다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2/14 [09:44]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및 자유한국당의원들, 당협위원장들을 비롯한 당원들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날치기 상정 저지 규탄대회'를 열었다.     © nbs


예산안 날치기 처리에 허를 찔렸던 자유한국당이 이번에는 ‘기습적인 필리버스터’로 패스트트랙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봉쇄하는 데 성공했다.

 

앞서 여야 3당 교섭단체는 13일 오전 회동에서 ‘오후 3시에 본회의를 열어 패스트트랙 법안을 상정한다’고 합의해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까지 일정이 자연스레 흘러갈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오후 3시 본회의를 개의하기 앞서 자유한국당이 기습적으로 ‘필리버스터 작전’을 전개했다.

 

한국당은 선거법 개정안에 한해서만 필리버스터(소수자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신청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예상을 깨고 임시국회 회기 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했다.

 

이날 본회의 첫 번째 안건에 대해 기습적으로 필리버스터가 진행되면서 본회의 자체가 봉쇄됐다.

 

한국당에 허를 찔린 더불어민주당은 필리버스터 대상이 아니라면서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하지만 문 의장은 본회의가 원할하게 진행되지 못할 것이라며, 이날 오후 7시 30분께 입장문을 내고 “오늘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국당의 전략이 성공한 셈이다.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이 뒤로 밀리면서 본회의 자체를 봉쇄하게 됐다.

 

민주당은 허를 찔려 망연자실하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겨냥해 “찬반 토론을 하는 것으로 정리됐었다”고 비난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합의를 파기했다는 비판에 대해 “명시적으로 ‘회기 결정 안건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안 하겠다’고 얘기한 적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14 [09:4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