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직 박탈 두고 갑론을박
손학규 “유감”, 오신환 “무효”
 
이숙연 기자 기사입력  2019/12/02 [11:08]


바람 잘 날 없는 바른미래당이 이제는 오신환 원내대표의 직 박탈 여부를 놓고 공허한 싸움을 벌이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소식 국회의원의 중징계에 당 대표로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원내패표가 당원권 정지를 받아서 원내대표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된 것은 또다른 유감”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당 최고위원들은 지난주 윤리위에서 15명 국회의원에 대한 징계절차에 들어간다는 보고를 받고 ‘신중히 처리해주길 바란다’는 의견을 전달했지만 이런 결과가 나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당 지도부는 윤리위 결정을 존중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당 윤리위는 전날 제17차 윤리위 회의에서 유승민 의원 등 4명에 대한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하지만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오 원내대표는 강하게 반발했다. 오 원내대표는 윤리위 결정 직후 입장문을 통해 “국회법상 교섭단체 대표의원이라는 신분에 변함이 없는 만큼, 윤리위 결정과 상관없이 원내대표직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오 원내대표 측은 “윤리위 결정으로 당직을 박탈할 수 있을지 몰라도 국회직은 박탈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변혁’ 관계자는 “손 대표가 패스트트랙 협상의 주도권을 쥐겠다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윤리위 결정에 대해 일부 당권파 인사들도 유감을 표하는 등 당내 분열이 가속화되는 모양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그러지않아도 당이 분열됐는데 더 큰 분열을 가져오지 않을까, 일부 의원들이 탈당한 뒤 이번 결정이 당 재건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이로 인해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한층 불투명한 상황에 빠져들게 됐다. 손 대표는 대표직을 유지하며 패스트트랙을 밀어붙일 태세지만 당 안팎의 비판을 받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2/02 [11:08]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