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재수 게이트’로 번지나?…박형철 비서관 사의 표명
靑 “하명 아니다” 해명했지만…커지는 의혹들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1/29 [14:34]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의 민정수석실을 겨냥해 검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29일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금융위원회 재직시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은 27일 구속됐다.

 

검찰은 과거 민정수석실이 유 전 부시장을 상대로 한 감찰을 석연찮은 이유로 중단했다고 판단하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게다가 서울중앙지검이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피고발 사건을 울산지검에서 넘겨받은 것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위 첩보가 청와대에서 경찰로 이관됐다는 ‘하명수사’ 의혹도 점점 커지고 있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사의를 표한 것으로 확인되는 등 청와대 내부가 어수선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청와대에서는 우선 “충분히 해명 가능한 의혹들”이라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우선 유 전 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에 대해 유 전 부시장이 민정수석실에서 감찰 받은 후 인사조치가 되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음 금융위 부임 당시인 2017년 민정수석실 감찰을 받고 휴직을 했으며, 이듬해 3월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시스템에 따라 첩보를 이첩했다”면서 “이첩하지 않고 놔둘 수 없는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특히 청와대는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는 모양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는 정상적 절차에 따라 첩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박 비서관 후임을 물색 중이다. 박 비서관은 청와대에서 나가겠다는 뜻을 전부터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으며, 교체가 기정사실화 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29 [14:3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