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해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에게 발포한 홍콩 경찰…美 “홍콩 상황 심각하게 우려”
“양측 사태 진정 나서야”
 
안호균 기자 기사입력  2019/11/12 [13:19]


홍콩 정부가 반정부 시위 진압 과정에서 실탄을 쏘며 무력대응하자 미국 정부는 11일(현지시간) “정당하지 않은 무력 사용을 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치안당국과 시민 모두에게 이 사태를 진정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미 행정부의 관료는 이처럼 말하고 “홍콩 경찰과 시민들은 모두 폭력적인 충돌을 피하고 이를 진정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전날 오전 홍콩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를 겨냥해 실탄을 발포했다. 이에 피격당한 20대 남성이 중상을 입었다. 다행히 목숨에는 지정이 없지만 시민을 향해 발포한 정부군에 대해 시위대의 분노가 커졌다.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수반은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고 경찰 무력 진압을 옹호하고 나섰다. 

 

강경책으로 시위대에 맞서 치안과 질서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

 

캐리 람 장관은 “폭도들이 무고한 사람들을 해친다고 해도 홍콩이 직면한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주지 않을 것”이라면서 “(시위 시작) 5개월이 지나자 폭도들의 전술이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 경찰은 그에 맞춰 행동해야 한다”고 정당화했다.

 

미 국무부는 모건 오테이거스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국은 홍콩을 심각하게 우려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홍콩 시민들은 홍콩정부가 송환법을 개정한다는 사실이 들려오자 이에 반발해 대규모 시위에 나섰다.

 

시위가 5개월째 접어들고 있지만 격앙된 시위대는 가라앉을 줄 모르고 있다. 중국 공산당은 세계가 홍콩을 지켜보고 있는만큼 무력 진압에는 쉽사리 나서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홍콩 경찰이 실탄을 발사하면서 사태는 급변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2 [13:1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