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 정부 “위안부는 성노예 아니다…韓 정부도 확인” 주장 파문
2015년 위안부 합의 때 확인했다고 외교청서에서 주장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10:45]


일본 정부가 공식 문서에서 ‘한국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를 성노예였다고 규정하는 것은 사실과 다르며, 성노예라는 표현을 쓰면 안 된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주장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11일 일본이 외무성이 펴낸 2019년 외교청서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코너에 “‘성노예’라는 표현은 사실에 반하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이런 점은 2015년 12월 일한 합의 때 한국 측도 확인했고, 동 합의에서도 일절 사용되지 않았다”고 기록돼 있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12월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발표한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이런 언급이 있었다고 일본 정부가 공식 문서에서 주장하고 나선 것이다.

 

전년도 외교청서에는 ‘성노예’는 사실(史實)로 인식하지 않는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계속 설명해나가겠다는 취지로 성노예 표현 대응법이 실린 데 반해 올해는 돌연 한국 정부를 끌어들이면서 ‘성노예’ 표현을 전면 부정했다.

 

이 같은 문서 내용은 일본군 위안부가 성노예가 아니라고 지속적으로 주장하는 일본 정부의 주장을 한국 정부가 수용했다는 논리로 몰아가기 때문에 한국 정부의 입장이 난처해질 수밖에 없다.

 

그간 한국 정부는 일반적으로 성노예라는 용어는 쓰지 않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는 표현을 써왔다. ‘성노예’라는 표현이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큰 심적 고통을 주기 때문에 자제하자는 기류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 측 태스크포스(TF)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을 검증한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성노예 표현에 대해 일본 측의 비공개요청 사항이 있었다.

 

일본 측은 한국 정부가 앞으로 ‘성노예’라는 단어를 사용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밝혔고, 한국 정부는 “이 문제에 관한 공식 명칭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라고 재차 확인”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일본의 주장은 국제사회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어 우리 정부의 적극적 해명이 필요한 시점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11 [10:4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