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보수 통합 추진” 전격 선언…보수통합 논의 급물살
한국당서 불붙은 쇄신론…‘중진 용퇴·진박감별사 퇴출’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15:30]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6일 “자유민주주의 받드는 모든 분과 정치적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유민주주의를 받드는 모든 분과 정치적 통합을 추진할 것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범자유민주세력이 균열하지 말고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는 게 나라 사랑하는 시민의 염원이고 명령”이라면서 “저는 명령과 염원을 받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가 분열을 방치해 좌파 정권의 질주를 멈추지 못하면 역사에 또 한 번 큰 죄를 짓는 일이 될 것”이라면서 “내년 총선에서 확실히 승리하고 미래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강력한 정치 세력을 구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가 ‘보수 통합’을 천명하면서 보수 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내부는 쇄신 요구로 들끓어오르고 있다. 

 

김태흠 의원이 ‘영남권·강남 3구 중진 용퇴 혹은 험지 출마론’을 주장하며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초선 의원들은 오는 7일 모임을 갖고 ‘지역에 관계없이 3선 이상 의원들의 자발적 용퇴’를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책임이 있는 3선 이상 의원들은 모두 불출마를 선언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와 맞물려 20대 총선을 앞두고 ‘진박(근혜) 감별사’를 자처하며 총선에 대거 개입했던 핵심 친박(근혜)계 세력들이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도 봇물처럼 터지고 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새누리당(한국당 전신) 3선 이상 중진들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 사태에 대해 모두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내년 총선 공천에서만큼은 한국당 3선 이상 의원이 모두 책임지고 불출마해야 마땅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앞서 총선 불출마 의지를 밝혀온 유민봉 의원(비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낸 바 있는 유 의원은 “지난해 6월 페이스북에 밝힌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이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밝힌다”면서 “당 지도부는 지지층에 안주하지 말고 중도개혁층의 마음을 끌어들일 수 있도록 쇄신과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진들은 쇄신론에 대해 반감을 표하고 있다. 

 

4선 김정훈(부산 남구갑) 의원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불출마 공식 선언을 하지 않았다”면서 “감정 생기게 누가 ‘나가라 마라’ 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중진 의원도 “나보고 나가라하면 나가겠지만 경쟁력 있는 인물을 데려와야 할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6 [15:3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