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찬주 “군인권센터 소장 삼청교육대 가야”
“소장 의도 불순…당 원하면 ‘충남 천안을’ 출마”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1/04 [11:13]


‘황교안 영입 1순위’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겨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이 예상된다.

 

박 전 대장은 4일 63빌딩 별관3층 사이플러스룸에서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군인권센터가 공관병을 통해 (군을) 모욕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인권을 위해 하는 것이냐, 정치목적을 위해 이런 일을 벌이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박 전 대장은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 번 받아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군대에 안 갔다 온 사람이 군을 무력화시키는 것에 분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한국당) 인재영입에 포함됐었다고 비례대표 (출마에) 목숨 건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비례대표에 전혀 생각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전 대장은 “(비례대표는) 저 아니어도 누구라도 하는 것 아니냐”면서 “제 고향 천안을로 가든지, 떠나지 말고 (출마)하자는 사람 많다. 오해하지 말았으면 한다”고 못박았다.

 

그러면서 “당에서 결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는 것이다”라면서 “당이 원하면 물불 가리지 않고 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 최고위원들이 반대한다는 점에 대해 “최고위원들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만, 기분이 좋을리 없다”면서 “황 대표에게 전화드려 (저를) 생각지 마시고 부담없이 결정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병 갑질 논란에 대해 무척이나 억울해했다.

 

박 전 대장은 적폐청산 미명 하에 군대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불순세력의 작품“이라고 맹비난 했다.

 

이어 ”갑질이란 용어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지휘관이 부하에게 지시하는 것을 갑질이라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난했다.

 

공관에서 아들의 파티를 하는 것이 일반적이냐는 질문에는 ”일반적이지는 않지만, 사회 통념상 그 정도는 인정해줘야 한다“고 해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1/04 [11:1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