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포스트 조국’ 전략 없어…다음 수 ‘고심’
총선 정국서 ‘기선 제압할 수’ 확실치 않아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9/10/21 [10:34]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사퇴한지 일주일(21일 기준)이 지났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 사과’만을 외칠 뿐 다음 전략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한국당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밀어붙이고 있는 ‘공수처(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를 사활을 걸고 막겠다는 입장이지만, 오히려 여당을 제압할 다음 수가 없다는 고민이 묻어나온다.

 

조 전 장관이 지난 14일 전격사퇴하자 한국당은 주말 장외집회 일정을 진행할지 말지를 쉽게 판단하지 못했다. 뚜렷한 주제가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결국 한국당은 하루가 지난 후 ‘문재인 정부 실정’이라는 주제로 집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우왕좌왕하자 집회에서도 각종 주장이 난무했다.

 

공수처 법안 폐기와 함께 문재인 정부의 경제·안보 정책을 성토하고 국정기조를 전환하라는 주장도 나왔다. 황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조국 사퇴’라는 시너지 효과가 있는 메시지를 마련하기 위해 당의 고민이 필요해보인다”고 토로했다.

 

조국 정국으로 인해 중도층이 민주당으로부터 이탈하고 있다는 점이 한국당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정작 한국당이 중도층을 끌어안을 전략이 없다는 점은 고민거리다.

 

전문가들은 결국 경제 정책에서 승부를 봐야한다고 입을 모은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지휘했던 2012년 19대 총선은 ‘경제민주화’ 담론이 지배했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은 야당인 민주통합당에 과반 의석을 넘겨줄 것이라는 세간의 예상을 뒤집고 과반 의석인 152석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경제민주화’ 정책 기조가 중도층의 눈길을 사로잡은 까닭이었다. 한국당이 21대 4·15 총선에서 기선을 제압하려면 결국 경제 정책으로 승부를 봐야한다는 뜻이다. 한국당의 역사가 한국당의 갈 길을 말해주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21 [10:3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